오귀원과 '어린 왕자'                             

                                                                                                                                 고원(서울대 독문과 교수)

                                                                                                                                                                    
오귀원의 작품에는 별이 그려져 있다. 물론 그녀가 그린 것이지만 일부러 별을 그리기 위해 그린 것은
아니다. 그것은 낡은 나무 판에 이미 뚫려 있는 구멍 주위로 별 모양을 그려 넣은 것에 불과하다. 

그런데 사람들은 그 앞에서 감탄한다.그 별이 아름답기 때문이다. 

이것은 좀 특이한 사건이다.  그것은 종교적 변용에 가깝다. 

많은 작가의 내면에는 종교성이 담겨 있다. 오귀원의 경우 이제 그것은 나무처럼 자라나고 있다.

그림을 본 뒤 그 그림을 다시 머리 속에 떠올려보면, 예수가 태어난 베들레헴의 마구간이 떠오른다.

또는 메카로 도망가는 마호메드의 말발굽 소리가 들려오기도 한다.

그곳은 석존의 숨소리가 들리는  보드가야이다.